장애인동계체육대회, 12일 강원도·경기도 일원에서 개막 > 정보나눔

본문 바로가기

마포푸르메스포츠센터입니다. 스포츠를 통해 건강한 삶을 가꾸세요!
home > 나눔안내 > 정보나눔

정보나눔

장애인동계체육대회, 12일 강원도·경기도 일원에서 개막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르메스포츠 작성일19-02-13 16:53 조회675회

본문

c52a64df95ccc57c973188b2255937ac_1550044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장애인 동계스포츠 대축제, 제16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가 개막했다.

장애인동계체육대회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강원도와 경기도 일원에서 개최된다. 12일 오후 4시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뮤직텐트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 한왕기 평창군수 등을 비롯해 시·도 장애인선수단 및 가족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개회식장 환경과 어울리는 버스킹 공연이 장애인동계스포츠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휠체어테니스 선수 출신의 성우 임현우와 YTN앵커 차해리가 행사의 사회를 맡았다.

대회의 주인공인 선수단은 제주특별자치도-전라남도-울산광역시-부산광역시-광주광역시-경상남도-전라북도-대구광역시-충청남도-경상북도-대전광역시-세종특별자치시-인천광역시-서울특별시-충청북도-경기도-강원도의 순으로 입장했다.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성과와 성적 지상주의에서 벗어나 모두가 함께 즐기고 도전과 성취의 기쁨을 느낄 수 있는 일등부터 꼴찌까지 모두가 행복한 스포츠문화를 만들어 가자"고 개회사를 전했다.

노태강 차관은"장애인체육이 국민 모두를 위한 체육의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항상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소통해 나가고 있다"며 "장애인이 생활 속에서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는 여건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정부의 장애인생활체육 활성화 의지를 전달했다.

남자 대표 스노보드 최석민(49·경기), 여자 대표 크로스컨트리스키 이도연(48·전북)이 선수 선서를 했다. 알파인스키 김형관(40) 심판도 선서를 통해 정정당당하고 공정하게 경기에 임할 것을 다짐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추위대책으로 개회식장에 개인별 모자, 머플러, 장갑, 핫팩 및 방석과 난방기를 비치해 선수단의 컨디션 유지에 힘을 쏟았다.

이번 대회는 17개 시도에서 총 885명(선수 395, 임원 및 관계자 490)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휠체어컬링은 대회 최초로 17개 시·도의 모든 선수단이 참가하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에서 온 국민에게 감동과 희망을 안겨준 31명의 국가대표 선수들도 참가한다.

개최종목은 총7개 종목이며, 선수부 6종목, 동호인부 3종목으로 운영된다. 휠체어컬링은 9일 사전경기를 시작했다. 13일부터 본격적인 경기가 진행되며, 바이애슬론 종목에서 첫 금메달이 기대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장애인체육 홍보관인 'KPC 하우스'가 처음으로 선보인다. 12일 오후 2시 개관식을 마친 KPC 하우스는 장애인체육 홍보와 장애인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알펜시아리조트(202동 1층) 슬로프 앞에 위치하고 있으며 15일까지 운영된다.

또한, 대회기간 체육인지원센터에서 권익보호 홍보활동을 통해 인권침해 사전예방과 권익보호상담실 현장운영으로 (성)폭력침해 사안 발생 시 즉시 상담 및 접수로 신속 처리할 계획이다. 

 

출처: https://sports.new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421&aid=0003829134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